[회원소식 | 신간안내] 쓰레기통 요정 | 안녕달 | 책읽는곰 > 회원소식란

본문 바로가기


회원소식란

[회원소식 | 신간안내] 쓰레기통 요정 | 안녕달 | 책읽는곰

작성자 KBBY사무국
작성일 2019-10-14 11:12 | 조회 27 | 댓글 0

본문

회원소식 | 신간안내

쓰레기통 요정 | 안녕달 | 책읽는곰

(북트레일러 링크: https://youtu.be/cjz0V53uWkc)

 

9ccd7cbc8da8dd6dd0d358f74218e135_1571019117_3096.jpg
9ccd7cbc8da8dd6dd0d358f74218e135_1571019122_0769.jpg

 

쓰레기통 요정이 소원을 들어 드립니다!

세상에서 가장 보잘것없는 것들로

세상에서 가장 빛나는 행복을 선물합니다.

 

작디작은 존재가 선사하는 결코 작지 않은 기쁨!

버려진 종잇조각들로 한 조각 한 조각

정성스레 빚어낸 보석 같은 이야기

 

아이와 어른 모두에게 행복한 유년을 선물하는

안녕달 작가의 신작 그림책

 

개요

한국에서 가장 주목받는 그림책 작가 중 하나이자, 발표하는 작품마다 평단의 호평은 물론 아이와 어른 독자 모두에게 열렬한 기대와 사랑을 받아 온 작가 안녕달의 신작 그림책. 온 동네 쓰레기가 모이는 뒷골목 쓰레기통에서 어느 날 쓰레기통 요정이 태어납니다. 파리가 윙윙 날아다니는 군내 나는 잡동사니 속에서 쓰레기통 요정은 사람들을 향해 씩씩하고 명랑하게 외칩니다. “소원을 들어 드려요!” 세상에서 가장 보잘것없는 것들로 세상에서 가장 빛나는 행복을 선물하는 쓰레기통 요정의 이야기가 유쾌하게 펼쳐집니다. 꾸깃꾸깃 버려진 종잇조각들로 한 조각 한 조각 정성스레 빚어낸 이 보석 같은 이야기를 통해 작디작은 존재가 선사하는 결코 작지 않은 기쁨을 만나 보세요.

 

 

 

쓰레기통 요정이 여러분의 소원을 들어 드려요

평범한 일상에서 반짝이는 이야기를 피워 내 아이와 어른 모두에게 행복한 유년을 선물하는 작가 안녕달의 새 그림책이 출간되었습니다. 안녕달 작가는 독보적인 상상력과 사랑스러운 그림으로 일상과 판타지의 경계를 천연덕스럽게 넘나들며 뛰어난 이야기꾼으로서의 면모를 보여 왔습니다. 2015년 첫 책 수박 수영장을 시작으로 할머니의 여름휴가, 왜냐면…》, 메리, 안녕에 이르기까지 발표하는 작품마다 평단의 호응은 물론 아이와 어른 독자 모두에게 열렬한 기대와 사랑을 받아왔지요. 새롭게 선보이는 쓰레기통 요정은 현재 한국에서 가장 주목받는 그림책 작가 중 하나인 안녕달이 버려진 종잇조각들을 오리고 붙이고 그려 빚어낸 콜라주 그림책입니다.

온 동네 쓰레기가 모이는 뒷골목 쓰레기통에서 어느 날 쓰레기통 요정이 태어납니다. 머리에는 커다란 보석이 반짝이는 장난감 반지를 뒤집어쓰고, 몸통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빨주노초파남보 무지갯빛입니다. “소원을 들어 드려요!” 쓰레기통 요정은 파리가 윙윙 날아다니는 잡동사니 틈에서 명랑하게 외칩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쓰레기통 요정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요정을 보곤 깜짝 놀라 소리치거나, 들었는지 못 들었는지 대꾸도 하지 않고 무심히 가버립니다. 쓰레기통 요정은 속상한 마음에 엉엉 울다 누군가 지나가는 소리가 들리자 다시 큰 소리로 외칩니다. “소원을 들어 드려요!” 요정이 하도 졸라 대자 지나가던 남자는 푸념하듯 하늘에서 돈이나 쏟아지면 좋겠다고 중얼거립니다. 드디어 첫 소원을 들은 요정은 신이 나서 쓰레기통 속으로 쑤욱 뛰어듭니다. 부스럭부스럭 한참을 뒤적이고 또 뒤적이더니, 짤랑짤랑 십 원짜리 동전을 산더미처럼 이고 나타나 남자에게 우수수 뿌려 줍니다. 그런데 쓰레기통 요정의 기대와 달리 남자는 기뻐하기는커녕 오만상을 찡그리며 화를 냅니다. 잔뜩 풀이 죽은 요정은 오도카니 앉아 다시 자신을 반겨 줄 누군가를 기다리고 또 기다립니다. 과연 쓰레기통 요정은 바람대로 누군가의 소원을 이뤄 줄 수 있을까요?

 

쓸모없고 보잘것없어 보일지라도

너만의 빛나는 부분이 네 주변까지 환하게 밝혀 줄 거야

쓰레기통 요정은 사람들이 꺼려 해도 아랑곳하지 않고 소원을 들어주겠다며 쾌활하게 외치는 쓰레기통 요정의 목소리가 기분 좋은 울림을 주는 그림책입니다. ‘쓰레기요정이라는 도통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조합도 오묘하지만, 쓸모없는 쓰레기로 소원을 들어주겠다는 엉뚱함이나, 거절이나 실패에 굴하지 않고 자신을 반겨 줄 사람을 기다리고 또 기다리는 모습이 단순하게 생각하고 단순하게 기뻐하는 어린아이의 순수함과도 퍽 닮았습니다.

쓰레기통 요정은 온종일 기다려도 자신을 반겨 주는 사람이 오지 않자 결국 울음을 터트립니다. 한참을 훌쩍이던 그때, 어디선가 아이 울음소리가 들려옵니다. 쓰레기통 요정은 두 손을 번쩍 들고 다시금 힘을 내 소리칩니다. “소원을 들어 드려요!” 아이는 딸꾹딸꾹 울먹이는 목소리로 엄마가 버린 무언가를 찾아 달라고 부탁합니다. 쓰레기통을 샅샅이 뒤지고 뒤진 끝에, 여기저기 헤지고 허름해졌지만 아이에게는 오직 하나뿐인 소중한 곰 인형을 찾아 주지요. 아이의 환한 웃음을 본 쓰레기통 요정은 벅차오르는 행복감을 느낍니다. 이제 기다림이 설렘으로 바뀝니다.

우리가 오랫동안 사랑해 온 이야기 속 주인공들은 쓰레기통 요정처럼 현실에서는 허무맹랑하다고 지적받는 존재들입니다. 겨우내 먹을 음식보다 마음의 양식이 더 중요한 시인 생쥐 프레드릭같은 예술가, 사람과 친구가 되고 싶은 꼬마 유령, 어느새 훌쩍 자란 아이들이 치워 버린 상자 속 장난감들처럼요. 우리는 이들의 이야기에 흠뻑 빠져들어 공감하고 즐거워하며, 조금은 다른 눈으로 세상을 바라볼 수 있었습니다. 우리의 이야기 속 친구들은 실용주의와 객관화된 수치를 잣대로 평가하는 현실 사회에서 잃어버리기 쉬운 가치들을 저마다의 빛으로 환히 비추어 다시 톺아보게 하고 소중히 간직하게 해 주었지요.

쓸모없고 보잘것없어 보일지라도 느릿하게 주변을 살피고, 작은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가만가만 지켜보고, 서로 나누고자 하는, 작지만 빛나는 이 겹겹의 마음들은 우리 삶을 풍성하고 아름답게 만들어 줍니다.

결국 쓰레기통 요정을 알아보는 건 손때 묻은 낡은 인형을 찾아 헤매던 아이와 폐지를 주워 하루하루 살아가던 할아버지뿐입니다. 현실 사회에서 소외되거나 지워지기 쉬운 어린이와 노인만이 쓰레기통 요정의 작디작은 빛을 알아보는 것이지요. 쓰레기통 요정은 할머니를 위한 선물을 찾는 할아버지를 위해 내내 얼굴에 쓰고 있던 보석 반지를 내어 줍니다. 자신은 허름한 캔 따개를 써도 된다며 할머니가 좋아할 선물을 찾아서 다행이라고 환하게 웃지요. 그 순간 쓰레기통 요정은 보석 반지의 빛이 아닌 스스로의 빛으로 빛나기 시작합니다. 이 작은 존재가 건네는 결코 작지 않은 긍정의 빛이 그림책을 넘어 현실을 사는 우리 모두를 환하게 비추기를 바랍니다.

 

작은 존재들을 향한 겹겹의 마음,

버려진 종잇조각들로 정성스레 빚어낸 보석 같은 이야기

쓰레기통 요정은 안녕달 작가의 첫 콜라주 그림책입니다. 조그만 나뭇잎 하나도 허투루 넘기지 않고 세심한 관찰력으로 이야기 속 세계를 오롯이 구현하는 안녕달 작가는 실제 버려진 종이들을 그러모아 오리고 붙이고 그려 쓰레기통 요정을 완성했습니다. 영수증, 서류 봉투, 과자 상자, 공책, 약봉지, 두루마리 휴지까지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쓰레기들이 따뜻하고 유머러스한 그림으로 멋지게 변신했지요. 영수증을 손톱만 하게 찢어 다닥다닥 붙여서 채운 배경, 종이 위에 연필과 수채물감으로 그려 조각조각 오려 붙인 작은 그림과 글자들, 캐릭터마다 개성을 살려 각기 다른 글씨체로 써 넣은 대사까지, 꾸준히 작고 보잘것없는 존재들을 응원해 온 작가의 마음이 겹겹이 담겼습니다. 그래서인지 한 장면 한 장면 오래도록 눈이 머물게 되지요. 쓰레기통 요정이 행복감을 느끼고 스스로 빛나기 시작하는 절정에 이르면 환한 노란빛이 화면에 가득합니다. 작디작은 존재가 지닌 이 순수한 빛이 독자의 마음까지 따뜻하게 감싸 안아 주지요.

그림책 속에 담긴 세계는 우리가 발 딛고 있는 일상이자, 마음속에 변함없이 존재하는 순수한 상상의 공간입니다. 뻔한 일상 속에도 아직 알지 못하는 다른 세계가 존재하고, 그것을 알게 됨으로써 조금 더 행복해질 수 있습니다. 아이와 어른 모두에게 행복을 선물해 주는 것, 안녕달 작가가 들려줄 그림책 세계를 손꼽아 기다리게 되는 까닭입니다.

 

 

안녕달 글, 그림

시멘트빛 언덕 마을에 살고 있습니다. 그림책 수박 수영장, 할머니의 여름휴가, 왜냐면…》, 메리, 안녕, 쓰레기통 요정을 쓰고 그렸습니다.

www.bonsoirlune.com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소식란 목록

Total 246
회원소식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텍스트 KBBY 회원들의 소식을 전해주세요 !! KBBY사무국 02-06 965
245 텍스트 [회원소식 | 신간안내] 폭군 아버지, 히스테리 엄마 | 김기자 | 위드원 KBBY사무국 11-12 15
244 텍스트 [회원소식 | 신간안내] 파도가 온다 (안효림), 강 너머 숲에서 소리가 울려 옵니다(이우연), 기차가 치… KBBY사무국 10-28 47
243 텍스트 [회원소식 | 전시안내] <도토리 시간> 출간기념 원화전 KBBY사무국 10-14 58
242 텍스트 [회원소식 | 행사안내] 숲으로 읽는 그림책테라피 북토크 KBBY사무국 10-14 49
241 텍스트 [회원소식 | 신간안내] 숲으로 읽는 그림책테라피 | 김성범, 황진희 | 나는별 KBBY사무국 10-14 37
240 텍스트 [회원소식 | 신간안내] 일곱 마리 아기 염소, 요녀석들! | 제바스티안 메셴모저 | 김경연 옮김 | 나는… KBBY사무국 10-14 34
열람중 텍스트 [회원소식 | 신간안내] 쓰레기통 요정 | 안녕달 | 책읽는곰 KBBY사무국 10-14 28
238 텍스트 [회원소식 | 신간안내] 도토리시간 | 이진희 | 글로연 KBBY사무국 10-14 25
237 텍스트 [회원소식 | 신간안내] 불안 | 조미자 | 도서출판 핑거 KBBY사무국 10-14 28
236 텍스트 [회원소식 | 전시안내] 권윤덕의 5.18 그림책 씩스틴전 KBBY사무국 10-14 26
235 텍스트 [회원소식 | 신간안내] 꽁꽁 가둬 둔 이야기 귀신 | 문영숙(지은이), 정진희(그림) | 아이앤북 KBBY사무국 09-23 63
234 텍스트 [회원소식 | 신간안내] 박꽃이 피었습니다 | 문영숙(지은이), 이영경(그림) | 위즈덤하우스 KBBY사무국 09-23 62
233 텍스트 [회원소식 | 신간안내] Trampled Blossoms - What They Stole from Gran… KBBY사무국 09-23 57
232 텍스트 [회원소식 | 신간안내] 불안 | 조미자(지은이) | 핑거 KBBY사무국 09-23 58
게시물 검색
상단으로

하단배너

  • 길벗어린이
  • 논장
  • 마루벌
  • 보림출판사
  • 봄봄
  • 비룡소
  • 책읽는곰
  • 문학동네 출판그룹
  • 미래엔
  • 웅진주니어
  • 시공주니어
  • 봄볕
  • 루덴스
  • 초방책방
  • 도서출판 산하
  • 바람의아이들
  • 토토북
  • 행복한아침독서
  • 느림보
  • 북극곰
  • 그림책공작소
  • 사계절
  • 그림책도시
  • 뜨인돌어린이
  • 대한독서문화예술협회
  •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 여유당
  • 크레용하우스
  • 한국열린사이버대학교
  • 마포푸르매도서관
  • 샘터사
  • 휴먼인러브
  • 보리
  • 소원나무
  • 동시마중
  • 상출판사
  • 주니어김영사
  • 키다리
  • 웃는돌고래
  • 이야기꽃도서관
  • 노미숙그림책교육상담연구소
  • 서울독서교육연구회
  • 풀빛
  • 순천그림책도서관
  • 방정환연구소
  • 고래뱃속
  • 한솔수북
  • 아시안허브

KBBY 국제아동청소년도서협의회
(Korean Board on Books for Young people)

KBBY는 문화체육관광부 출판인쇄산업과 비영리민간단체로 등록되어 있습니다
[등록번호 2011-7호]

사무국 전화: 010-5815-6632 / 사무국 이메일 : kbby1995@naver.com